전주 실상사 나누우리 봉사단, 자비의 쌀 기탁

전주 실상사 나누우리 봉사단, 자비의 쌀 기탁

전주 실상사 (회주 진성 교임 강순덕)가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자비의 쌀 1,000kg을 전주 진북동 사무소에 기탁했다.

마이산 탑사 전주 분원인 실상사는 11월 13일 전주시 진북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지역의 경로당과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해 10kg 쌀 100포대를 기탁했다.

진성스님은 “지역 포교와 봉사를 바탕으로 수행정진하고 있는 실상사 신도들과 뜻을 모아 어려운 이웃들에게 쌀을 전달하게 됐다” 며 “지역의 독거노인들과 정부의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웃들이 작은 정성이지만 용기와 희망을 잃지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전주 실상사 나누우리 봉사단은 10세부터 80세까지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자는 1080릴레이 자비나눔 켐페인을 펼치고 있다.

장수남 진북동 동장은 “실상사 불자들의 정성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 며 “기탁한 쌀은 독거세대와 경로당, 그룹 홈, 조손가정을 우선으로 선정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다가산에 자리잡고 있는 실상사는 실상사 밴드를 조직해 교도소와 경로당을 방문해 음악을 통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내년 봄에는 지역주민들을 초청해 경로잔치를 열 계획이다. <현대불교신문 조동제 전북지사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