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쌍봉사 사랑의 보금자리 4호 후원

진안 쌍봉사 주지 보경스님이 진안 사랑의 보금자리 4호 주택 건립에 후원했습니다.

10월 26일 건립기념식을 가진 진안군 동향면  사랑의 집 박찬국씨 집은 진안군자원봉사센터와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관내 종교계와 개인 등이 후원금을 모아 이뤄졌습니다.

사랑의 집 주인공인 박 씨의 네 가족은 거주할 곳이 없어 천반산구리고을 정보화마을정보센터 2층을 임대해 생활하다가 2014년 말부터 현재까지 거주지를 찾지 못하고 동향면 육묘장(비닐하우스) 내 컨테이너 박스에서 생활해왔습니다.

3년 전 경운기에 왼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박 씨의 둘째아들(8세)의 자기만의 방을 갖고 싶다는 소원이 자원봉사센터에 접수되었고, 자원봉사센터는 각계각층의 도움을 받아 집을 신축하게 된 것이다.

진안 쌍봉사도 진안군 자원봉사센터의 요청으로 진안관내 여러 단체들과 힘을 합쳐 사랑의 보금자리 건립에 힘을 더했습니다.

사랑의 보금자리4호 박찬국씨댁의 건립에는 종교계, 자원봉사단체등 여러 분들의 후원으로 이뤄졌습니다.

쌍봉사 주지 보경스님도 건립식에 참석했습니다.

건립식에 앞서 경과보고회가 열렸습니다. 이항로 진안군수로 부터 감사장을 받는 받고 있는 보경스님 모습입니다.

보경스님이 입주식 경과보고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